태풍도 못 막은 '3기 신도시 반대' 주말집회 > FAQ

본문 바로가기
HOME >  고객센터   >   FAQ  


 

태풍도 못 막은 '3기 신도시 반대' 주말집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요은혜 작성일19-09-08 20:58 조회32회 댓글0건

본문

>

"정부, 공급과잉 현실 직시해야"
예정지 주민 등 1,500명 거리행진
1·2기 신도시 주민들을 비롯해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연합대책위원회,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 등이 지난 7일 서울 종로구에서 가두행진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운정신도시연합회
[서울경제] 태풍 ‘링링’이 서울 등 수도권을 강타한 가운데 ‘3기 신도시’ 반대 집회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3기 신도시 예정지역 주민과 1·2기 신도시 주민들은 정부에 3기 신도시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8일 운정신도시연합회에 따르면 일산·파주 운정을 비롯한 기존 1·2기 신도시 주민들과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연합대책위원회(연합대책위),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공전협) 등은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 모여 ‘제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투쟁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1,500여 명이 참여했다. 집회에 참여한 사람들은 성명서 낭독, 퍼포먼스 진행 등을 한 뒤 3기 신도시 철회 구호를 외치며 청와대 사랑채까지 거리행진을 펼쳤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박광서 남양주 왕숙2 주민대책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등에 대규모 제3기 신도시를 건설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했는데 이는 국민을 우롱하는 ‘정부 갑질’”이라며 “정부의 일방통행식 밀어붙이기 신도시 정책이 더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집회에서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2기 신도시 주민 측에서 참여한 이승철 운정신도시연합회장은 “내년 수도권에서 악성 미분양 3만 가구가 나오는 등 역전세난을 우려하는 연구 결과까지 나왔다”며 “정부는 공급 과잉 현실을 직시하고 3기 신도시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